오늘의 명언 모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
댓글 0건 조회 31회 작성일 21-12-08 00:04

본문

부처님께서 연꽃 한 송이를 집어 들고서는 머리 위로 올리셨어. 부처님의 설법을 들으러    영산에 온 1200 대중가운데 마하가섭만이 빙그레 웃었어. 부처님께서 “내가 마하가섭에    게 법을 전하노라”하셨어. 부처님이 설법전에 머리 위로 들어 올린 연꽃 한 송이를 보고  부처님의 말씀을 깨달은 마하가섭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